CT 판독 오류로 폐암 조기진단을 놓쳐 진단 후 7개월 만에 환자가 사망한 사례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육아종 진단 후 정기검진을 했음에도 끝내 폐암으로 사망한 A씨

2006년 3월 A씨는 호흡곤란 증상으로 B병원을 방문했습니다. 두 차례 흉부 CT 촬영 결과 ‘육아종’ 진단을 받은 A씨는 B병원에서 3~6개월 주기로 호흡기내과 진료를, 1년 주기로 흉부 CT 촬영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2012년 2월까지 A씨는 B병원에서 아래와 같은 진단과 처방을 받았습니다.

▶2010년/2011년 2월: 정기 흉부 CT 촬영 결과, 만성폐쇄성 폐 질환 및 결절 진단 및 그에 대한 처방.

▶2012년 1월: 호흡곤란 증상 지속으로 B병원 응급실에 내원, 흉부 고해상 CT 촬영.

폐렴 증상으로 판단, 폐렴 치료 후 같은 달 20일 퇴원 조치.

▶2012년 2월: 호흡곤란, 호흡 시 우측 흉부 통증, 양손과 발 부종 증상으로 B병원 응급실 내원.

단순 감기로 판단, 별도의 검사 없이 감기에 대한 치료만 하고 퇴원 조치.

하지만 계속되는 증상에 A씨는 다른 병원에 내원했고, 같은 달 두 곳의 병원에서 B병원에서와는 전혀 다른 ‘폐암’ 진단을 받게 됩니다.

▶2012년 2월: C명원에 내원, 흉부 CT 촬영. 림프샘 전이를 수반한 폐암 의심 소견.

▶2012년 2월: D병원에 내원, 흉부 CT 촬영. 폐암 의증 진단을 받고 입원.

 폐 선암 확진/암이 근육층까지 침범, 림프샘 및 타 장기로 전이된 병기 상태 진단.

A씨는 D병원에서 항암화학요법 등 함암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2012년 9월, 진단 후 약 7개월 만에 폐암 악화로 사망했습니다.

A씨가 폐암 조기 발견을 하지 못한 원인 – CT 촬영 검사 판독 오류를 범한 병원

폐암은 진행 상태에 따라 치료법과 생존율에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조기진단이 필요한 질병에 해당합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폐암은 타 기관에 전이되지 않은 경우 생존율이 52.2%에 달하지만, 전이되는 경우 28.6%로, 원격 전이가 발생하는 경우 4.2%까지 떨어집니다. A씨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B병원에서 촬영한 흉부 CT 촬영 검사를 3명의 전문의에게 감정 의뢰한 결과를 보면, 놀랍게도 3명 모두 이미 2010년과 2011년 CT 촬영 검사에서 1년 사이 결절 크기 변화를 고려했을 때 폐암으로 의심할 만한 소지(1기 소견)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2012년 1월 CT 촬영 및 기타 검사 결과에서는 크기 변화는 물론 새로운 결절이 확인되어 폐암이 꽤 진행된 상태(3기 소견)로 볼 수 있다고 판독했습니다. 그리고 2012년 2월 A씨는 폐암 확진(4기 소견)을 받았습니다. 진료기록감정촉탁 결과에서 인용한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폐암은 5년 생존율이 1기의 경우 약 75% 이상이지만, 4기의 경우 약 10%이며 이 시기에는 수술적 치료가 아닌 항암화학요법만을 시행합니다. 또한 대한폐암학회에 따르면 4기 환자의 중앙생존기간(환자의 50%가 생존하여 있는 기간)은 약 6개월로 알려져 있는데, A씨는 이 기간이 약간 지난 7개월 후 사망했습니다. 결과적으로 B병원이 CT 촬영 검사 결과를 보고도 폐암 발병과 진행 상황을 전혀 알아채지 못했기 때문에 A씨는 폐암을 조기 발견하고 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어버린 것입니다.

*판결 – 조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 상실로 인한 사망으로 인정

법원은 2011년 A씨의 흉부 CT 촬영 검사 결과 악성으로 판단할 여지가 있는 폐 결절이 커진 것이 확인되었고, 당시 임상의학 수준에서 악성 병변이 아닌 것으로 배제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의사가 이를 간과하고 추가 검사를 권고하지 않은 점을 잘못으로 인정했습니다. 의료상 과실 및 설명의무 위반으로 A씨가 조기에 폐 결절이 악성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상실했기에 A씨와 유족들에게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법원은 고인 A씨의 부인에게 1,700만 원을, 두 자녀에게 각각 1,200만 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법률사무소 이원은 갑작스러운 의료 사고로 경황이 없는 환자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의료 관련 소송에 대한 다양한 사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 사례와 비슷한 경우라 하더라도 각 환자분들이 처한 사항은 모두 다르기 때문에 판결 결과와 손해배상 범위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사례를 참고로 하시되, 반드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가장 적절한 대처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위 사례 역시 법률사무소의 전문적 도움을 통해 병원의 무책임함을 입증한 판례로 의료소송의 경우 전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환자분들 입장에서 홀로 병원의 과실을 입증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료소송전문 법률사무소로, 의료 중 사고로 인해 힘들어하는 분들을 위한 소송을 전문으로 진행합니다.

정이원 변호사 의료소송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