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의심환자를 감기, 몸살로 오진하여 사망에 이른 사례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심한 기침, 오한 증상으로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았는데, 병원에서는 괜찮다고 하였으나 며칠사이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몸상태가 악화하여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발생한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환자는 며칠 사이 심하게 몸살기운이 있고 기침과 열도 있어 인근 의원에 내원하였습니다. 인근 의원에서는 혈액검사와 문진 등의 검사를 시행한 후 단순 감기라고 진단하여 며칠간 무리하지 않고 푹 쉬면 회복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려먼서 혈액검사에 이상이 있으면 환자에게 연락을 준다고도 안내하였습니다.

하지만 의원에서 환자에게 채취한 혈액검사는 어떠한 원인인지 이루어지지 않았고 나중에 알게 된 사실에 따르면 혈액검사 결과가 분실이 되었고, 이 과정에서 환자는 감기가 아니라 폐렴이 악화되어 결국 사망에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법원에서는 혈액검사 결과가 분실된 점, 환자의 임상증상, 나이, 병원 내원경위로 미루어볼 때 단순감기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높은 점과 폐렴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폐렴가능성에 대비하여 치료를 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환자 유가족들에게 위로금 2천5백만원을 지급할 것을 권고하여 확정된 사건입니다.

정이원 변호사 의료소송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