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검진을 해온 간경화 환자가 조기진단을 받지 못해 간암으로 사망한 사례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정기검진을 했음에도 간경화에서 간암이 발병해 사망한 A씨

A씨는 2010년 B병원에서 간경화 진단을 받았습니다. 간경화는 언제든지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A씨 역시 3~6개월 주기로 꾸준히 경과 관찰을 했습니다. 그러던 와중 2017년 A씨는 극심한 피로감을 느끼고, 복수가 차는 증상까지 발생하여 일상생활이 힘들어지자 기존에 다니던 병원이 아닌 C병원에 내원했습니다. 검진 결과는 간암이었고, 이미 폐까지 전이되어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임이 발견되었습니다. A씨는 암투병 끝에 2018년 6월 사망했습니다.

A씨가 간암 조기 발견을 하지 못한 원인 – 필요한 검사를 시행하지 않은 병원

간경화는 언제든지 간암으로 발병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으므로 꾸준히 간암표지자 혈액검사를 시행하고, 필요 시 간초음파, 복부 CT를 촬영해야 합니다. 그런데 A씨는 3~6개월 주기로 꾸준히 경과 관찰을 했음에도 간암을 조기 발견하지 못하고 안타깝게 사망했습니다. 그 원인은 B병원이 간암표지자와는 무관한 간기능검사만 6개월 주기로 시행했기 때문입니다. 환자에게 적합하지 않은 검사를 해놓고 그 수치가 정상이자 몇 년 동안 경과 관찰만을 한 것입니다. 심지어 2013년 A씨는 우연히 타 병원 의사의 권유로 B병원에서 복부초음파 검사를 시행했고, 검사 결과 간암일 수도 있으니 추가 검사(복부 CT나 생검)를 시행하라는 권고를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주치의가 이를 간과하고 혈액검사만을 반복하며 무려 4년이라는 시간을 보냈고 이로 인해 환자는 간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되었습니다.

*판결 – 의료진의 진료 중 주의의무 위반으로 인한 사망으로 인정

법원은 간경화 환자의 경우 주기적으로 간기능표지자 혈액검사, 복부초음파를 시행하여 간암 조기진단을 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의사가 이를 간과, 무려 6년 넘게 진료를 했음에도 환자에게 간암이 발생하여 전이까지 된 사실을 몰랐던 점을 잘못으로 인정했습니다. 즉, B병원 의료진의 진료 중 주의의무 위반으로 인해 A씨가 사망했고, 이에 따른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법원은 화해권고로 고인 A씨와 유족들에게 위자료 포함 7,500만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해당 사례는 의료소송전문 법률사무소 이원의 정이원 변호사가 담당한 의료소송사건을 읽기 쉽게 풀이한 내용입니다. 법률사무소 이원은 갑작스러운 의료 사고로 경황이 없는 환자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의료 관련 소송에 대한 다양한 사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 사례와 비슷한 경우라 하더라도 각 환자분들이 처한 사항은 모두 다르기 때문에 판결 결과와 손해배상 범위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사례를 참고로 하시되, 반드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가장 적절한 대처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위 사례 역시 법률사무소의 전문적 도움을 통해 병원의 무책임함을 입증한 판례로 의료소송의 경우 전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환자분들 입장에서 홀로 병원의 과실을 입증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료소송전문 법률사무소로, 의료 중 사고로 인해 힘들어하는 분들을 위한 소송을 전문으로 진행합니다.

정이원 변호사 의료소송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