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중 뇌종양 오진을 한 사례

환자는 교통사고로 경북소재 모 병원에 입원하였습니다. 환자가 처음 호소한 증상은 팔 저림이었는데, 병원에서는 우선 뇌경색을 의심하여 진단하였습니다.

문제는 뇌경색치료를 며칠간 하였는데도 환자는 전혀 차도가 없었고 오히려 팔저림, 다리저림이 심해지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병원에서는 추가검사를 진행하였는데, 뇌경색이 아니라는 검사가 나왔음에도 계속하여 뇌경색 치료만 고수하였습니다.

환자가 도저히 증상악화로 참지 못하고 타병원 진료를 받으러 간 결과, 처음 입원한 병원 검사결과에서 이미 뇌종양 소견이 보인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환자는 곧바로 암전문 종합병원에가서 수술을 받았으나 장애가 남게 되었습니다.

1심법원에서는 병원 입원기간이 비교적 짧았던 점과 뇌종양진단이 어려운 점을 근거로 병원측 책임이 없다고 하여 원고 패소, 판결을 하였으나,

환자를 담당한 저희사무실이 끈기 있게 병원측 잘못에 대한 증거제출 및 법원 설득을 통해 병원이 오진하여 뇌종양 진료가 늦어지게 된 점을 인정받았습니다.

2심에서 결과가 환자에게 유리하게 뒤집은 점이 의미있는 판결이었습니다.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

글 공유하기:

카테고리

사례연구

의료소송블로그

언론보도

다른 글 보기

복합성 치주염을 앓고 있지만 몰랐던 환자 A씨

복합성 치주염이란 무엇일까요?사람에게는 윗니와 아랫니가 있습니다.윗니와 아랫니가 서로 맞물리는 관계를 보통 교합이라고 부릅니다.일반적으로 치아교정 치료의 목적으로 윗니와 아랫니를 정렬하곤 합니다.하지만 교합상태에 이상이 발생하면 과도한 결합력이

의사출신 변호사로 구성된
의료소송 전문 법률사무소

업무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