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암 수술과정에서 폐암가능성에 대한 판독소견을 확인하고도 추가검사를 진행하지 않아 암진단/치료가 지연된 사례

환자는 모 종합병원에 전립선 이상으로 검사를 받았고 검사결과 방광암 진단을 받아 수술을 받게 되었습니다.

통상 암수술 전에는 전이암이나 다른 신체 기능이상이있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각종 검사를 진행하는데, 환자에게 시행한 흉부 X-ray에서 폐암으로 의심되는 병변이 발견되었습니다.

영상의학과에서는 환자의 흉부에 병변이 있는것 같아 추가적으로 암검사가 필요하다고 하였으나, 방광암 수술의사는 위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수술 및 퇴원하여 경과관찰 하였습니다.

환자는 방광암 수술 후 9개월 후 다시 병원을 찾게 되었는데, 흉부CT검사 결과 폐암이 발견되게 되었습니다.

병원측의 오진, 폐암에 대한 추가검사 의견 누락으로 환자는 폐암이 전이되어 암 투병을 늦게하게 되었고 그만큼 신체적인 부작용, 후유증도 크게 남게 되었습니다.

법원에서는 폐암검사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환자에 대한 검사 및 치료를 지연한 점에 대하여 책임을 물어 위자료 4천만원 판결을 내렸습니다.

폐암오진 및 치료지연으로 인한 위자료가 인정된 사안입니다.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

글 공유하기:

카테고리

사례연구

의료소송블로그

언론보도

다른 글 보기

복합성 치주염을 앓고 있지만 몰랐던 환자 A씨

복합성 치주염이란 무엇일까요?사람에게는 윗니와 아랫니가 있습니다.윗니와 아랫니가 서로 맞물리는 관계를 보통 교합이라고 부릅니다.일반적으로 치아교정 치료의 목적으로 윗니와 아랫니를 정렬하곤 합니다.하지만 교합상태에 이상이 발생하면 과도한 결합력이

의사출신 변호사로 구성된
의료소송 전문 법률사무소

업무 분야